신문사소개
문종극 대표이사

Our Mission

제호변경과 함께 제 2창간을 선언한 충청타임즈는 서두름이 없이

지역신문의 긍지를 바로 세워가고 있습니다.

충청타임즈 애독자와 500만 충청도민 여러분!

제호변경과 함께 제2창간을 선언한 충청타임즈는 서두름없이 지역신문의 긍지를 세워가고 있습니다.

지역신문의 환골탈태는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화급한 과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에 충청타임즈가 언론인의 꿈을 키우고 지역언론의 희망이 되기를 기원합니다. 아울러 비판과 견제라는 언론 본연의 기능을 확고히 다지면서도 충청인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따뜻한 시선으로 담아내는 역할도 소홀히 하지 않겠습니다.

지역사회의 모든 현상에 대해선 갈등과 반목보다는 통합을 이뤄나가는 메신저 역할을 자임할 것입니다. 감동을 주는 휴머니즘을 전파하는데도 결코 인색하지 않겠습니다. 충청타임즈는 특히 언론의 신뢰회복이 곧 지역신문의 발전을 앞당기는 단초가 될 것이라고 확신하며 건강한 언론환경 조성에 앞장서겠습니다.

충청타임즈는 보수와 진보는 물론 사회의 빛과 그늘을 가리지 않으면서 이념적 편식을 거부하는 열린 신문을 지향하겠습니다. 이는 아집과 편견을 버리고 보다 넓고 깊게, 그리고 먼 곳을 바라보겠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눈과 마음이 커지는 신문'이라는 회사 슬로건은 바로 이를 실현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입니다. 이것이 안정된 경영을 기반으로 신문언론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는 시작이라 믿고 싶습니다. 새로운 변화를 위한 충청타임즈의 한 걸음에 더 많은 애정과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충청타임즈 대표이사 문 종 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