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 왔다

타임즈의 시 읽는 세상

2018-09-12     연지민 기자

 

오 규 원

대문을 열고 들어오지 않고 담장을 넘어
현관 앞까지 가을이 왔다
대문 옆의 황매화를 지나
비비추를 지나 돌단풍을 지나
거실 앞 타일 바닥위까지 가을이 왔다
우리 집 강아지의 오른쪽 귀와
왼쪽 귀 사이로 왔다
창 앞까지 왔다
매미 소리와 매미 소리 사이로
돌과 돌 사이로 왔다
우편함에서 한동안 머물다가 왔다
친구의 엽서 속에 들어 있다가
내 손바닥 위에까지 가을이 왔다

#시인들의 관찰이란 참 놀랍습니다. 가을이 오는 풍경이 살아있는 생물처럼 느껴지니 말입니다. 마침표가 없을 것 같던 뙤약볕 사이로 가을이 비집고 들어옵니다. 대문을 벌컥 열고 오는 것이 아니라 담장을 넘고, 화단의 꽃밭을 지나 거실까지 고양이처럼 살금살금 옵니다. 어찌 가을빛이 우리에게만 오겠습니까. 강아지, 매미, 돌, 우편함에도 살포시 온 뒤 내게도 그렇게 오는 것임을 시가 말해 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