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지역 여고 `미투' 폭로 경찰 수사

혐의점 확인땐 교사 입건 방침

2018-09-11     조준영 기자
속보=청주 한 여자고등학교에서 교사가 학생을 성희롱 했다는 `미투' 폭로(본보 11일자 3면 보도)와 관련,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상당경찰서는 미투 가해자로 지목된 모 여고 A교사와 학교 관계자들을 상대로 사실 관계를 조사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은 아동보호전문기관과 함께 해당 학교 학생을 대상으로 성희롱 피해 여부를 전수조사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혐의점이 확인되면 해당 교사를 입건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8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청주 모 여고 A선생님의 성희롱을 공론화 합니다”라는 제목을 단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A선생님이 학생들의 몸매를 평가하는 등 성적 수치심을 주고 여성을 혐오하는 발언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또 “이 학교에서 교장으로 있던 B교사는 여교사를 성희롱해 징계를 받았음에도 이후 같은 재단의 다른 학교 교감으로 부임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 SNS 계정에는 해당 학교에서 근무했거나 근무 중인 다른 교사 일부도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미투 폭로가 이어지자 학교 측은 A교사를 수업에서 배제했다.

충북도 교육청은 학생들을 상대로 설문 조사 등 진상을 파악하고 있다.

/조준영기자

reason@cctime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