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량사업비 불똥에 충북도의원 `전전긍긍'

2018-09-06     이형모 기자

○…청주시 초선 의원 5명으로부터 촉발된 의원 재량사업비 논란의 불똥이 충북도의회로 튀자 도의원들이 전전긍긍.

청주시의회 초선 의원 5명은 지난달 1일 “2014년 의원재량사업비 폐지 이후 소규모 주민숙원사업비란 명목으로 집행이 이뤄지고 있다”며 이를 거부하겠다는 내용의 성명을 전격 발표.

이후 시민단체 등으로부터 청주시가 의원 재량사업비를 우회 편성했다는 비판이 제기되면서 주민숙원사업비 성격을 두고 논란이 확산.

급기야 시민사회단체가 도의회까지 겨냥하고 나서자 도의원들이 해명에 진땀.

시민단체는 도의회도 편법으로 재량사업비를 유지하고 있다며 비판했고, 의원들은 정당한 절차를 거쳐 편성·집행되는 예산이라며 반박.

하지만 시민사회단체는 도의회 정례회 개회날 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도의회를 성토하며 폐지를 압박.

이에 한 도의원은 “기자회견을 연다고 해서 사전에 시민단체 간부와 전화 통화를 해 재량사업비가 아니라 소규모 주민숙원사업비라고 아무리 설명해도 통하지 않더라”고 하소연. 그러면서 “도의원들은 주민 요구사항을 집행부에 전달하는 수준이고 엄격한 심사 과정을 거치기 때문에 재량사업비와는 엄연히 성격이 다르다”고 항변.

/이형모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