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에 융합의과학원 들어선다

시 - KAIST 합의각서 체결 … 양 기관 역할 명시 2021년부터 학생 500명 규모 대학원 과정 운영

2018-05-20     홍순황 기자

행정중심복합도시 세종에 `KAIST 융합의과학원(이하 융합의과학원)'이 들어선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이원재)과 KAIST(총장 신성철)는 지난 18일 KAIST 본관 회의실에서 `융합의과학원'의 행복도시 공동캠퍼스 입주를 위한 합의각서(MOA)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양 기관이 그동안 행복도시 입주에 관해 상호 노력하는 내용으로 체결한 양해각서(MOU)를 발전시켜 `융합의과학원'의 설립계획과 양 기관의 역할을 구체적으로 명시함으로써 책임과 구속력을 갖는 최초의 합의각서(MOA)라는데 의미가 있다.

주요 내용은 KAIST는 협약 체결 이후 관계부처 협의 및 이사회 승인 등 `융합의과학원' 설립을 위한 절차에 착수하고 2019년까지 공동캠퍼스 입주를 위한 법적 절차를 완료하며 2021년부터 교수 50여명, 학생 500여명 목표 규모의 대학원 과정 운영을 시작하고 캠퍼스 추가 이전·확대 등을 단계적으로 추진한다.

또 행복청은 공동캠퍼스에서 `융합의과학원'이 장기간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임대료 등 재정적 부담이 최소화되도록 노력하며 `융합의과학원'의 공동캠퍼스 입주 승인 후 `융합의과학원'의 설립계획이 공동캠퍼스 규모 및 설계에 반영되도록 적극 지원한다.

이번 합의를 통해 KAIST는 독자 공간을 확보해 설립하려던 `융합의과학원'을 행복도시 공동캠퍼스(임대형)에 입주시킴으로써 우리나라의 대표 연구중심 대학으로서 KAIST 본연의 기능인 교육·연구 등에만 집중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

/세종 홍순황기자
sony2272@cctime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