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찾아간 허태정 대전시장 충청권 광역교통망 구축 건의
국회 찾아간 허태정 대전시장 충청권 광역교통망 구축 건의
  • 한권수 기자
  • 승인 2021.02.22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선미 국토위원장·지역 국회의원 등과 면담
충청권 광역鐵 2단계 건설 국가계획 반영 당부
(왼쪽부터) 문진석 국토위원(천안갑), 황운하 의원(대전 중구), 허태정 대전시장, 진선미 국토위원장, 변창흠 국토부장관, 박영순 의원(대전 대덕구), 장철민 의원(대전 동구). /대전시 제공
(왼쪽부터) 문진석 국토위원(천안갑), 황운하 의원(대전 중구), 허태정 대전시장, 진선미 국토위원장, 변창흠 국토부장관, 박영순 의원(대전 대덕구), 장철민 의원(대전 동구). /대전시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이 22일 국회를 찾아 진선미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과 지역 국회의원을 만나 충청권 광역철도 2단계 건설 등 현안을 건의했다.

충청권 광역철도 2단계 건설사업은 대전·세종·충남·충북이 공동 추진하고 있으며, 대전~조치원~청주공항을 잇는 광역철도(44.8㎞) 건설로, 국토교통부의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또 동·서해안 시대 교두보 마련을 위한 보령~대전~보은(영덕) 고속도로 건설사업도 함께 건의했다.

보령~대전~보은(영덕) 고속도로 건설사업은 충청권과 경북(강원)권을 연계하고 동서3축과 4축 사이 동서횡단 고속도로로, 지난해 충청권 행정협의회 및 충청권의 10개 지자체가 공동건의문을 국토부에 제출한 바 있다.

현재 상반기 고시 예정인 제2차 국가도로망 종합계획(2021~2030년) 및 제2차 고속도로 건설 5개년 계획(2021~2025년)에 반영여부를 검토 중에 있다.

허태정 시장은 진선미 위원장을 면담하면서 광역교통망 구축사업은 수도권의 과밀화를 완화하고, 국가 균형발전을 실현하는 가장 효율적인 수단임을 피력하는 한편, 국가 균형발전 차원의 큰 틀에서 공공기관 이전절차에 대한 제도개선도 아울러 건의했다.

행정중심복합도시에 이전·설치하는 기관 종사자에게 주어지는 주택특별공급 혜택이 비수도권 공공기관 이전 시에도 동일하게 제공되고 있어, 대전 소재 공공기관의 세종 이전에 결정적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음을 지적했다.

때문에 충청권 인구와 자원에 대한 세종시로의 블랙홀 현상 차단을 위해 비수도권 공공기관 이전 시 균형위의 이전 심의절차 마련과 주택특별공급을 제한토록 관련 제도개선을 요청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충청권을 하나의 경제생활권으로 연결하는 광역교통망을 구축하고, 교통·문화·관광·산업 등 지역 간 자원을 연계해 충청권 메가시티 구축과 함께 국가균형발전의 중심도시로서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대전 한권수기자
kshan@cctime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