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4.22 일 17:22

성희롱 피해 공공부문 종사자 67% “참고 넘겼다”

여가부 특별점검 조사 … 절반 “고충상담창구 운영 등 정보 몰라” 연지민 기자l승인2018.04.1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우리나라 공공부문 종사자 6.8%가 성희롱·성폭력 피해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가 지난 13일 발표한 `공공부문 성희롱·성폭력 특별점검'조사 결과에 따르면 공공부문 종사자 가운데 6.8%가 최근 3년간 직접적인 성희롱·성폭력 피해를 경험했다. 하지만 응답자 중 그냥 참고 넘어간 경우가 67.3%로 나타났고, 응답자 절반가량은 기관 내 고충상담창구 운영 등에 대한 정보를 모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세부 자료를 보면 조사대상 전체 근로자 56만9000명 중 6.8%가 최근 3년간 성희롱·성폭력의 `직접 피해'를 입은 바 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성희롱·성폭력 피해 후에 어떻게 대처했느냐는 질문에는 `그냥 참고 넘어감(67.3%)'비율이 가장 높아, 여전히 피해당사자가 자신의 목소리를 내고 있지 못하는 것을 알 수 있다.

직장상사나 고충상담원에게 도움을 요청했을 때 사건처리 결과에 만족하냐는 응답에는 `전혀 그렇지 않다(34.9%).', `그렇지 않다(16.5%).', `보통이다(18.2%)로 부정적 응답이 69.6%로 높았다.

또 현재 재직 중인 직장의 기관장과 고위직은 성희롱·성폭력 예방에 노력하고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매우 그렇다(52.1%)', `그렇다(20.1%)'로 전체 72.2%가 긍정적으로 답했다. 그러나 고충상담창구 운영에 대한 질문에는 `고충상담창구 운영 등에 관한 정보를 모른다(47.2%).', `비밀보장이 되지 않을 것 같다(29.3%).'라고 답해 보다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희롱·성폭력 사건 발생 시 처리현황 조사에서는 현재 재직 중인 직장에서 성희롱·성폭력 사건이 발생한다면 적절하게 처리할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전체 종사자의 70%가량이 `적절할 게 처리될 것'이라고 답했고, 10명 중 3명(29.4%)은 `그렇지 않다'며 신뢰하지 못했다. 그 이유로는 `비밀유지가 안 돼서 2차 피해가 발생할 것 같다(37.3%)', `기관 측의 축소·은폐 등 공정한 처리가 어렵다(20.7%)', `체계적으로 사건을 처리할 상담창구나 관련 규정이 없다(20.6%)'순으로 나타났다.

/연지민기자

yeaon@cctimes.kr
<저작권자 © 충청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뉴스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충청타임즈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85-85 충북 청주시 흥덕구 복대로 185 복대동 인승빌딩
대표번호 : 043-279-5000  |  기사제보 080-015-4949  |  팩스 : 043-279-5050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충북 가 00006호  |  사업자등록번호 : 301-81-82525  |  개인정보책임자 : 문종극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종극
Copyright © 2007 - 2018 충청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