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4.22 일 17:22

단양 영춘면 주민들 태양광발전소 건립 백지화 촉구

이형모 기자l승인2018.04.17l수정2018.04.16 20:4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단양군 영춘면 주민들이 16일 충북도청 서문에서 태양광발전소 건립 백지화를 촉구하는 집횔르 열고 있다.

단양군 영춘면 주민들이 16일 충북도청을 방문해 태양광발전소 건립 백지화를 촉구했다.

영춘면 오사리 등 주민 50여명은 이날 충북도청 서문에서 집회를 갖고 “발전소가 들어서면 현재 식수로 사용하고 있는 지하수 오염은 물론 생존권을 위협받게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생명수와 같은 상수원 중심에 주민과 협의도 없이 태양광 개발업체가 태양광발전소 건설을 강행하려 하고 있다”며 “지하수가 오염되면 면역력이 약한 마을노인들의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날 오사리 마을회 명의로 태양광발전소 개발 반대 탄원서를 충북행정심판위원회에 제출했다.

/이형모기자
lhm043@cctimes.kr

<저작권자 © 충청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뉴스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충청타임즈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85-85 충북 청주시 흥덕구 복대로 185 복대동 인승빌딩
대표번호 : 043-279-5000  |  기사제보 080-015-4949  |  팩스 : 043-279-5050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충북 가 00006호  |  사업자등록번호 : 301-81-82525  |  개인정보책임자 : 문종극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종극
Copyright © 2007 - 2018 충청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