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8 목 14:57

`채용비리' 가스안전公 박기동 전 사장 징역 4년

재판부 “공기업 사회적 신뢰 하락… 진지한 반성 없어 실형 선고” 윤원진 기자l승인2018.01.12l수정2018.01.11 20:5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뇌물수수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박기동(60) 전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충주지원 형사합의 1부는 11일 열린 박 전 사장 1심 선고 공판에서 징역 4년과 벌금 3억원, 추징금 1억310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공기업의 설립 목적에 맞지 않은 불법적인 채용과 거액의 뇌물수수로 공기업 임직원과 공기업의 사회적 신뢰를 떨어뜨렸지만, 진지하게 반성하고 있지 않다”며 “건강상태를 고려한다고 해도 실형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이어 “선처를 바라는 탄원서가 많이 제출돼 (피고인이)그동안 열심히 일했다고 느껴지기는 하지만, 피고인의 역할과 모습은 후배들에게 도움이 돼야 할 것”이라면서 “이를 통해 가스안전공사가 더 나아지는 아픈 계기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박 전 사장의 일부 뇌물수수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 판결하고 이를 공시하기로 했다.

박 전 사장은 2015년과 지난해 공사 인사 채용 과정에서 면접평가표를 조작하는 등의 방법으로 여성지원자를 집중적으로 떨어뜨리거나 지인의 청탁을 받고 특정 지원자들을 합격하게 하는 등 인사 채용 업무를 방해(업무방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이사와 사장으로 재직하면서 납품과 승진, 대통령 표창 추천 등의 대가로 직무 관련 업체와 부하 직원으로부터 1억3310만원의 금품(뇌물수수)을 받은 혐의도 있다.

/충주 윤원진기자

<저작권자 © 충청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충청타임즈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85-85 충북 청주시 흥덕구 복대로 185 복대동 인승빌딩
대표번호 : 043-279-5000  |  기사제보 080-015-4949  |  팩스 : 043-279-5050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충북 가 00006호  |  사업자등록번호 : 301-81-82525  |  개인정보책임자 : 문종극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종극
Copyright © 2007 - 2018 충청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