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1.23 목 09:59

이승훈號 3년 4개월 `외화내빈'

민선 6기 투자유치 총액 21조332억 돌파 `괄목성장'

직지코리아 국제행사 승인·국제기록유산센터 유치도

市 새 상징물·제2쓰레기매립장 선정 등 놓고 큰 갈등

잇단 공직자 비위·일탈행위 … 청렴도 최하위권 `오점'
석재동 기자l승인2017.11.14l수정2017.11.13 20:4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불명예 퇴진한 민선 6기 이승훈 전 청주시장의 재임기간을 압축적으로 설명하는 사자성어는 단연 외화내빈(外華內貧)이라 할 수 있다. 대외적으로는 대규모 투자와 유네스코 국제기록유산센터(ICDH) 유치 등 굵직한 성과를 냈지만, 내부적으로 시의회와의 지속적인 갈등과 공직자들의 잇단 비위쳄購뽀敾 등으로 한 해도 조용할 날이 없었다.



# 유치 성과

이승훈 전 시장의 업적으로는 대규모 투자유치와 각종 정부 굵직한 공모사업 선정, 국제기록유산센터 유치 등이 손꼽힌다.

먼저 이 전 시장은 `미운 오리새끼' 취급을 받던 청주테크노폴리스(청주TP) 산업단지를 `화려한 백조'로 탈바꿈시켰다.

도심형 첨단복합산업단지를 표방하고 지난 2008년부터 추진한 청주TP(청주시 지분 20%)는 세계금융위기 여파 등으로 사업추진이 불투명했으나 이 전 시장 취임 후인 2015년 착공과 동시에 분양을 모두 마치는 성과를 거뒀다.

지난 9월 25일 부분준공한 청주TP 1공구(120만7632㎡)에는 전기전자, 정보통신 기술(IT) 분야 관련 기업 16개가 둥지를 튼다. 나머지 55만1554㎡(2공구)에는 청주시를 넘어 충북도정 사상 최대 투자유치(15조5000억원)로 기록된 SK하이닉스가 들어선다.

이 같은 투자유치 호조로 민선 6기 시의 투자유치 총액은 지난 10월초 기준 21조332억원을 돌파했다.

민선 6기 출범 후 청주시와 투자협약을 체결한 기업은 SK하이닉스와 LG생활건강, 셀트리온제약 등 156곳에 달한다.

이승훈호는 △국립현대미술관 청주관 △청주산업단지 경쟁력 강화사업 △도시첨단산업단지 조성사업 등 정부 각 부처의 공모사업 등에서도 괄목할만한 성적을 냈다.

직지코리아의 국제행사 승인과 성공적 개최, 최근 국제기록유산센터 청주유치 등도 업적으로 남았다.



# 갈등·청렴도 최하위 오점

이승훈 전 시장 재임기간 중 가장 큰 오점은 시의회와의 지속적인 갈등과 공직자들의 잇단 비위·일탈행위였다.

이 전 시장 스스로도 낙마가 확정된 이튿날인 지난 10일 기자간담회에서 재임기간 중 가장 아쉬웠던 부분으로 새 상징물(CI) 선정과 제2쓰레기매립장 논란을 꼽았다.

지난 2015년 통합시 새 CI 선정 당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시민의견수렴 미흡 등을 이유로 본회의장 점거농성을 벌이는 등 6개월간 집행부와 의회, 의회 내 여야 간 갈등이 빚어졌다.

제2매립장 논란은 조성방식으로 애초 지붕형으로 공모한 매립장을 노지형으로 변경하려는 집행부와 이를 저지하려는 민주당 의원들 간의 갈등으로 지난해 말부터 9개월여 간 시정 최대 갈등 사안의 중심에 자리했다.

결국 이 전 시장은 재임기간 내내 시의회 야당과 불편한 관계를 유지해야만 했다.

통합청주시 출범 후 끊임없이 불거진 공직자들의 비위·일탈행위는 지난해 국민권익위원회의 지방자치단체 평가에서 전국 시 단위 자치단체 75곳 가운데 68위라는 최하위권 성적으로 표출됐다.

올해 들어서도 유흥업소에 여성 도우미를 공급하는 속칭 `보도방'을 운영하거나 화장실에서 여성의 신체를 몰래 찍은 공직자들이 경찰에 적발됐다.

이밖에 관급공사 수주 편의를 제공하고 업자에게 돈을 받은 공무원이 구속되거나 동료 직원을 폭행한 직원이 파면 처분을 받기도 했다.

/석재동기자

tjrthf0@cctimes.kr

<저작권자 © 충청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석재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충청타임즈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85-85 충북 청주시 흥덕구 복대로 185 복대동 인승빌딩
대표번호 : 043-279-5000  |  기사제보 080-015-4949  |  팩스 : 043-279-5050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충북 가 00006호  |  사업자등록번호 : 301-81-82525  |  개인정보책임자 : 문종극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종극
Copyright © 2007 - 2017 충청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