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2.17 일 20:26

“괴산댐, 집중호우때 제한수위 초과 운영”

박덕흠 의원 “9시간 동안 55㎝ 초과 … 피해 키워”  권혁두 기자l승인2017.10.13l수정2017.10.12 20: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수력원자력이 지난 7월 집중호우로 범람 직전까지 갔던 괴산댐을 홍수기 제한수위를 초과해 불법 운용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덕흠 의원(보은·옥천·영동·괴산)은 12일 `괴산댐 홍수기 제한수위 초과운영 실태'라는 국정감사 자료를 내고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한수원이 집중호우 전날인 7월 15일 오후 10시부터 16일 오전 7시까지 총 9시간 동안 기상예보에 대비한 추가방류 없이 134m인 홍수기 제한수위를 55㎝ 초과 운영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댐 보 연계운영규정 2조는 6월 21일부터 9월 20일까지를 `홍수기'로 규정하고 6조에서 `각 시설관리자는 홍수기 제한수위를 준수해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현행법령상 괴산댐 등 수력발전댐은 산자부 전기사업법에 따라 한수원이 소유·운영하고 있지만, 홍수통제는 국토부 소관 하천법과 이에 근거한 `댐 보 연계운영규정'에 따르도록 돼 있다.

지난 7월 수해 당시 전날 기상청 예보는 최대 80~120㎜를 예고했고, 실제로 16일 오전 7시부터 시간당 63㎜의 집중호우가 시작돼 괴산댐에는 오전에만 총163㎜의 폭우가 쏟아졌다. 예보에 아랑곳없이 초과 수위를 유지한 한수원은 당일 오전 8시에야 수문개방을 시작했고, 낮 12시 수문을 전면개방해 초당 2643톤의 물을 급히 방류했다.

박 의원은 “법규상 제한수위만 지켰어도 불행을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괴산댐관리사무소 측은 “15일 오전 8시부터 수문 2개를 개방하고 적극적으로 수위조절에 나섰다”며 “고의로 규정을 어기지는 않았다”는 입장이다.

/영동 권혁두기자

<저작권자 © 충청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혁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충청타임즈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85-85 충북 청주시 흥덕구 복대로 185 복대동 인승빌딩
대표번호 : 043-279-5000  |  기사제보 080-015-4949  |  팩스 : 043-279-5050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충북 가 00006호  |  사업자등록번호 : 301-81-82525  |  개인정보책임자 : 문종극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종극
Copyright © 2007 - 2017 충청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