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1.23 목 09:59

가을이 왔다

타임즈의 시 읽는 세상 연지민 기자l승인2017.09.14l수정2017.09.13 20: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오 규 원

 

대문을 열고 들어오지 않고 담장을 넘어
현관 앞까지 가을이 왔다
대문 옆의 황매화를 지나
비비추를 지나 돌단풍을 지나
거실 앞 타일 바닥 위까지 가을이 왔다
우리 집 강아지의 오른쪽 귀와
왼쪽 귀 사이로 왔다
창 앞까지 왔다
매미 소리와 매미 소리 사이로
돌과 돌 사이로 왔다
우편함에서 한동안 머물다가 왔다
친구의 엽서 속에 들어 있다가
내 손바닥 위에까지 가을이 왔다

 

 


#가늘게 무채를 썰듯 시간을 분절한다면 가을도 분명 덜컥, 오지는 않을 겁니다. 시간의 흐름처럼 천천히, 그것도 담장을 넘어 도둑처럼 찾아올 것입니다. 마당의 나무와 꽃과 우편함에 잠시 머물렀다가 방안의 그것들을 지나고야 나에게로 오는 것입니다. 이를 좀 더 크게 열면 밤과 낮의 하루요, 사계절이요, 우주요, 삶의 순환이겠지요. 이 가을, 잘 모셔야겠습니다.

 

 

 

 

 

 

<저작권자 © 충청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지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충청타임즈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85-85 충북 청주시 흥덕구 복대로 185 복대동 인승빌딩
대표번호 : 043-279-5000  |  기사제보 080-015-4949  |  팩스 : 043-279-5050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충북 가 00006호  |  사업자등록번호 : 301-81-82525  |  개인정보책임자 : 문종극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종극
Copyright © 2007 - 2017 충청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