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2.17 일 20:26

군함도와 택시운전사

강대헌의 소품문(小品文) 강대헌 <에세이스트>l승인2017.08.11l수정2017.08.10 19:3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강대헌 <에세이스트>

딱 잘라 말하는 거 별로예요. 게다가 비교를 하면서요. 오늘은 어쩔 수 없네요. 서로 대비가 되는 부분들이 있기도 하지만, 캘린더에 표시한 개봉일을 내심 기다리면서 응원했던 영화들이라서요.

미리 부탁드릴게요. 어느 한편의 입장에서 제 말을 너무 심드렁하게 받아들이지 말아달라구요. 그래야만 제가 편하게 들이댈 수 있잖아요.

`군함도(The Battleship Island, 2017)'가 잘 만든 영화를 보는 기분을 주었다면, `택시운전사(A Taxi Driver, 2017)'는 마치 그때의 현장에 있는 느낌을 주었어요.

나라가 망한 시절 타국에 강제로 끌려갔던 사람들이 죽어나가던 어두운 섬을 조망하는 기분과 나라가 혼돈스러운 때 타지로 가던 낡은 택시를 합승한 느낌의 차이 같은 거죠.

두 영화 다 실화를 바탕으로 했지만, 인트로(intro)에서 감독들이 하는 말의 접근법도 다르긴 했어요. `군함도'의 류승완은 영감을 받아 만들었다고 말했고, `택시운전사'의 장훈은 재구성했다고 말했어요.

표현의 강도는 `영감'이란 말이 `재구성'이란 말보단 더 세게 다가오죠.(아닌가요? 그 말이 그 말인가요?) 영감을 받아 만들었다는 말을 하려면, 엄청난 용기가 필요할 것 같아요.

두 영화에서 놓치지 말아야 하는 줄거리가 있더군요. 엄마 없는 어린 딸에 대한 아빠의 사랑이에요. `군함도'의 이강옥(황정민 분)은 소희라는 딸을, `택시운전사'의 김만섭(송강호 분)은 은정이란 딸을 애지중지하는 아빠들이잖아요.

이강옥은 눈앞에 있는 소희에게 “너한테 해 준 게 없어 미안하다”는 말을 남기고는 끝내 숨을 거두었고, 김만섭은 눈앞에 없는 은정에게 “아빠, 어떻게 해”라고 묻고는 택시를 다시 광주로 돌렸죠.

`군함도'를 보면서는 여러 생각에 마음이 복잡하고 답답해지는 구석이 있었고, `택시운전사'를 보면서는 마음이 짠하고 미안했어요. `군함도'가 “나는 누구처럼 살아갔을까”를 묻게 했다면, `택시운전사'는 “나는 크게 빚진 사람이었구나”를 깨닫게 했어요.

`군함도'를 보면서는 안타까움에 한숨을 몇 번 내쉬었던 기억이 나는데, `택시운전사'를 보면서는 기어코 눈물을 흘리고 말았답니다.(송강호가 오열하는 장면이 몇 번 나오는데, 그 중 한 대목에서 함께 울었어요.) 우는 사람들과 함께 울지 않아서 세사의 한숨이 더 깊어지고 있는 건 아닌지요. 당신도 함께 우세요. 말리지 않을게요.

영화도 비즈니스이니까 손익분기점을 무시할 순 없잖아요. 미디어 계통의 한 소식통에 따르면 제작비가 220억이 들어간 `군함도'는 700만명, 150억이 들어간 `택시운전사'는 450만명이 상영관을 찾아야 한다는데, 둘 다 적자를 볼 일은 없을 것 같아요.

우리나라 영화예술에 담소화락(談笑和)의 호시절이 많아졌으면 합니다. 하루하루를 힘겹게 버티고 있는 독립영화를 포함해서 말이죠. 여담처럼 듣고 넘기면 안 된답니다.

/에세이스트

<저작권자 © 충청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대헌 <에세이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충청타임즈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85-85 충북 청주시 흥덕구 복대로 185 복대동 인승빌딩
대표번호 : 043-279-5000  |  기사제보 080-015-4949  |  팩스 : 043-279-5050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충북 가 00006호  |  사업자등록번호 : 301-81-82525  |  개인정보책임자 : 문종극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종극
Copyright © 2007 - 2017 충청타임즈. All rights reserved.